2007년 02월 08일
Wonderful Tonight : Eric Clapton Live In SEOUL
 내가 에릭 클랩튼에 대해 알게 된 것은 아마도 중학교 1학년 때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 때 학교 여름방학 영어 숙제로 '팝송 외워오기'가 있었는데, 그 팝송으로 나는 'Tears in Heaven'을 택한 것이다. 왜 하필 그 노래였을까? 당시 우리나라 노래에도 관심이 없던 내가 외국 음악에 대해서 잘 알 리 없었다. 단지 그것 때문일 것이다……. 그런 단순한 계기로 시작된 것이다. 그 시절 유행하던 노란색 종이로 된 악보 몇 장이 집에 있었는데, 그 중 Tears in Heaven이 있었다. 영어 발음도 밑에 친절하게 쓰여져 있었던 그 노래. 나는 잘난 척 한답시고 한글로 쓰여진 영어 발음 부분을 수정 테이프로 다 지워버리고, 집에 있던 테이프의 Tears in Heaven을 반복해 들으며 노래 연습을 했다. 뭔가 기타 연습을 해야 되는 것 아니었을까?……하는 생각이 들지만 말이다. 푸하하. 어쨌든 그 때 나는 꽤나 열심이어서 '우우우~'하는 부분이랑, 노래가 끝난 후에 'Thank you!'하는 말까지도 따라하면서 연습하던 기억이 난다. 개학을 하고 방학 숙제 검사를 하면서 내가 나갈 차례가 되자, 선생님은 노래 제목이 뭐냐고 물었고, 나는 대답했으며, 선생님은 '오오~'하는 반응을 보였다. 아이들은 '누가 부른 거에요?'라고 물었고 선생님은 발음을 최대한 굴려 'Eric Clapton~'이라 대답하셨고, 아이들이 알아듣지 못하자 또박또박 '에릭 클랩튼'이라고 말씀해 주셨다. 2절이 생각나지 않아 중간을 뛰어넘고 끝까지 부른 후 들어와 앉자 기억 안 나는 부분은 생각났었고……. 어려운 노래는 아니라 그래도 나름대로 잘 불렀던 것 같다. 그 후 꽤 오랜 시간을 지나 자각하게 된 것 같지만, 그 테이프가 바로― unplugged였다.
 에릭 클랩튼의 공연을 가기 바로 전 날, 부산스럽게 집에 있던 unplugged와 journeyman을 번갈아 들으면서, 아주 오랫만에 듣게 된 Tears in Heaven은 꽤나 반가웠다. 익숙하게 흘러 나오는 그 전주와, 지금도 생생히 따라 부를 수 있는 가사, 허밍, 노래가 끝난 후 외치는 반가운 톤의 'Thank you'. 아마 Thank you가 있었던 것은 라이브 앨범이었기 때문이었으리라. 밝혀 두지만, 나는 지금도 에릭 클랩튼에 대해 잘 아는 것은 결코 아니다. 공연 가기 전 날 급한 마음으로 테이프와 CD를 계속 반복해서 듣고, 공연 당일에 대표곡들을 들어두던 정도였으니 말이다. 성격이 이 모양이다. 내가 공연에 가기로 결심한 것은 단지 어렸을 적 Tears in Heaven의 기억 때문이고, '기타의 신'이라 불리던 그 때문이고, 아버지와 같이 가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제 Tears in Heaven은 부르지 않는다던, 몇 년 전의 신문 기사가 기억이 나면서도, 꼭 가고 싶었다. Tears in Heaven의 악보를, 언제였는지 모르지만 테이프와 CD를 샀던 것도 아버지였고, 음악을 좋아하고, 기타를 좋아했던 것도 아버지였으니까. 결국 일이 있어서 혼자 공연을 보러 가게 되었지만, 어찌 되었든 공연은 가히 최고였고, 지금 나는 상당히 그가 좋아졌다는 것이다.
 공연 날, 도서관 아르바이트를 끝내고 서둘러 전철을 타고 조금 일찍 공연장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도착했다. 공연장의 분위기……라는 건 상당히 묘한 동질감을 느끼게 한다. '여기 있는 이 사람들이 모두 나와 같은 것을 좋아하는 거구나.'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물론 나의 경우엔 잘 알지 못하는 상대에 대한 상당한 호감……뿐이었지만, 그래도 어쨌든 상당히 오랫동안 기대했던 공연이었고 그 중에는 정말 많이 좋아하는 사람도 많을 테니까. 젊은 연인에서부터 중년 아줌마들, 중년 아저씨들, 가족 모두, 그래, 친구들…… 혼자 온 사람까지. 정말 나이대부터 모인 형태까지 매우 다양했다. 공연 후에 젊은 남자 둘의 이야기에서 얼핏 '모든 나이대를 아우를 수 있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기도 했으니까. 어쨌든 처음 가 본 체조경기장은 들은 대로 작았고, '오사카 돔은 이 몇 배 정도 되었던 것 같은데…….'라며 작년 여름 B'z의 LIVE-GYM을 잠시 회상했다. 그다지 좋지 않은 내 좌석에서 앞으로 옆으로, 다른 자리로 가 보기도 하고, 스탠드 좌석을 멍~하니 바라보기도 하다가 공연 시작 시간인 8시가 되어서야 자리에 앉았다. 사람들은 아직 많이 들어오지 않았고, 공연도 시작할 기미는 안 보였다. 결국 불이 꺼지고 기타 소리가 웅웅 하고 들려 온 것은, 사람들이 일제히 환호하기 시작했던 것은 8시 30분이 되어서였다.
 사실 맘만 먹었다면 일본이라든가 대만 같은 먼저 있었던 공연의 셋리스트를 보고 그 노래들을 주욱 들어 두었을 수 있었지도 모르지만, 검색까지 해 보았다가 그만두었다. 나처럼 노래들을 거의 모르는 상태에서는, 그리고 에릭 클랩튼처럼 활동 시기가 오래 된 사람의 공연에서는 이게 공연을 즐길 꽤 좋은 방법일지도 모르지만, 다음에 뭐가 나올지 기대하는 두근두근하는 그 느낌을 포기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공연에서 나는 그 느낌을 한껏 맛볼 수 있었다. 어쨌든 그렇다 치더라도 노래를 아는 사람이 공연을 즐기는 것과 모르는 사람이 공연을 즐기는 것의 차이는 꽤 크기 때문에 기타 리프를 따라가며 즐기던 나도, 처음 부분은 조금 심심했었다. 그렇지만 화면에 비치던, 기타를 치는 그 손은, 기타의 울림은, 뭣도 모르는 나에게 있어서도 정말이지 멋졌다. 그냥 '멋있다, 멋있다'라는 말이 연달아 나왔다. 그렇게 그 흐름을 따라가면서, 감탄하면서, 즐기면서도 '다음에는 혹시 아는 노래가 나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었고, 모르는 노래가 연달아 나올수록 안타까웠다. 음을 따라가며 몸을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웠지만 말이다. 꽤 초반에 지미 핸드릭스의 커버곡인 'Little Wing'이 나왔음에도, '어, 이거 어디서 많이 듣던 노래인데…… 혹시 그건가? 가사 맞는 것 같은데?'하다가 후반주가 너무 길어서 '아닌가?'하는 생각까지 했었다. B'z의 마츠모토 타카히로도 이 노래를 연주했었고, 지미 핸드릭스의 원곡은 싸이월드 배경음악으로도 사 놓고 자주 들었었는데, 나는 혹시 바보인 것일까!!! 왠지 기억이 달아난 느낌이다. 그 후에 아는 노래가 몇 곡 나와서 반가워하며 따라 불렀다. 그렇게 공연이 이어지다가 Wonderful Tonight의 전주가 나오자 정말이지 그 기분이란! 너무 좋았다. 정말 좋았다. 언제까지나 계속되었으면 했다. 끝나지 않았으면 했다. Yes 후에 이어지는 부분, 그리고 And the wonder of it all is that you just don't realize how much I love you……. 'I love you.'가 나오겠구나, 한 번 조심스레 따라 불러보면서,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이 벅차서 눈물이 나올 것만 같았다. 이 감흥이 끝나기도 전에, 곧바로 이어진 노래는 바로 Layla! 익숙한 전주가 나오자 내 앞의 온 사람들이 환호하면서 들썩이는 게 한 눈에 들어왔다. 과연 이 때가 공연의 최고조였다. '레일라'하는 부분을 소리높여 외치고, 광적인 그 시간이 지나가고……. 공연이란 건 사람을 미치게 하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 새삼 느끼게 된다. 무척이나 아쉽게도 Layla도 끝나고, 더불어 공연도 끝났다. 이럴 수는 없어!!! 한창 최고조에 다다를 때쯤 본공연은 끝나버리다니! 아는 노래와 모르는 노래의 차이는 이런 것 같다. 그 음에 취해, 정신없이 헤어나오지 못할 때 쯤 되면 끝나버리는 안타까움이랄까. 곧 앵콜이 나오고 Cocaine의 '코카인~'하는 후렴도 사람들이 목높여 외쳤다. 정말이지 막바지에 다다라서야 공연의 분위기가 나온 것 같다. 흥분할 때가 되어서야 끝나간다니, 정말 아쉽기 그지없었다. 두 번의 앵콜곡이 끝나고 다시 그들은 들어갔고, 엄청난 환호와 앵콜 요청에도 불구하고 나오지 않아 그렇게 아쉬울 수가 없었다.
 집에 돌아와 다른 사람들의 후기를 읽고, 셋리스트를 보고, 노래를 찾고, 지금까지 그 셋리스트를 반복해 듣고 있다. 신기한 것은, 그 모르는 노래들을 기억하게 되는 것이 노래가 아니라 기타 음이라는 것이다. 노래를 처음(?) 들을 때 '이 노래를 공연했었구나.'하고 깨닫게 되는 것이, 몇 번이고 반복되던 기타 음의 흐름이다. 그래서 기억하게 되었다는 것이 반갑고, 다시 보고 싶다. 다시 듣고 싶다. 노래가 조금 익숙해진 지금, 다시 한 번만 더.
 Yes, you look wonderful tonight. 그 날 Wonderful Tonight의 그 가사처럼, 그 사람은 진실로 멋졌다. Good evening, Thank you 정도의 멘트밖에 하지 않았던 빡빡한 공연이었지만, 기타 연주, 노래, 그것만으로 무척 인상적이었던, 멋진 공연이었다. 그가 무척이나 좋아질 만큼. 나도 그렇게 중얼거려 본다. ……―Yes, I feel wonderful tonight.

*  *  *
 
SET LIST
 
01. Tell The Truth
02. Key To The Highway
03. Got to Get Better in A Little While
04. Little Wing
05. Why Does Love Got To Be So Sad?
 
Sit Down Set
 
06. Driftin' Blues (Eric Solo)
07. Outside Woman Blues
08. Nobody Knows You When You're Down and Out
09. Running On Faith
 
10. Motherless Children
11. Little Queen of Spades
12. Anyday
13. Wonderful Tonight
14. Layla
 
Encore
 
15. Cocaine
16. Crossroads
 
*  *  *

 P. S. - 원체 아는 노래가 없어서 본격적인 공연 감상 부분은 별로 없다. 그래도 이승철보다 많이 알았다는 데 경의를. 그런데 공연 영상 TV에서 안 해주는 건가. 으흐흑. 왜 이걸 지금 올리느냐 물으신다면 어제 TV에서 에릭 클랩튼 공연을 하는 꿈을 꾸었기 때문이다. 사진이 나와서 싸이월드에 올리면서 감상 약간 쓰다가 너무 길어져서 그냥 블로그에도……. 헉헉.
by 미르시내 | 2007/02/08 21:57 | 취향 | 트랙백(1) | 덧글(15)
트랙백 주소 : http://mirsinae.egloos.com/tb/298667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미리내는 은빛으로 흐르고 at 2011/02/22 23:45

제목 : Clapton Is God! : 에릭 클랩튼 내한 ..
2011.2.20 올림픽 체조경기장 보고 싶었다. Layla의 묵직한 인트로가 흘러나오자 일렁이던 사람들의 물결을 잊을 수 없었다. 다시 한번 듣고 싶었다. 그 때는 미처 알지 못했다. 격렬한 기타 소리를 감싸안는 피아노 연주가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2007년 1월 23일, 에릭 클랩튼의 내한 공연이 있은 후로 꼬박 4년이 흘렀다. 청소년기의 추억만을 붙잡고 간 공연에서 나는 그에게 완전히 빠져버렸고, 노래를&nbsp......more

Commented by 비오네 at 2007/02/08 22:04
1빠! 오오.. 좋은 공연 다녀오셨군요.. 에릭선생님 원츄... ㅠ_ㅠb
언플러그드 앨범 저도 기억나네요. 테이프가 고향집 어딘가에 처박혀있을듯... 첫곡의 Signe정도밖에 이제는 기억나지 않지만...
체조경기장이었다니 조금 아쉽군요. 그래도 충분히 즐기신듯 하지만... ^^
Commented by 존슨 at 2007/02/08 22:44
↑유치하게 등수놀이는...

2등.


Commented by 존슨 at 2007/02/08 22:53
원더풀 끝나면 바로 레이라 들어 줘야 합니다

http://devgru.egloos.com/2781532
Commented by JK at 2007/02/09 00:30
이승철 기사보고는 어이가 없었다는 -_-; 뭐 인생의 교과서라면서 제대로 아는 곡이 없어서
아쉬웠다는 소리가 뭘까용.
표 값이 비싸서 안간게 살짝 아쉽긴 하네요. 이제 슬슬 기타를 잡으실때가 된게 아닌지..
Commented by 시온 at 2007/02/09 09:52
...그래서 윗지방에 살고 싶어요(.....)
그래도 빈소년 합창단이라고 와주는게 어디야 하면서 위안삼고;; 있지만 가장 부럽네요.
Commented by 텐(天) at 2007/02/09 11:09
공연 다녀오셨군요.. 재미있으셨겠어요. +_+
Commented by 존  at 2007/02/09 14:48
아 부럽 ㅠㅠ 저도 부모님과 함께 가보고싶군요
Commented by kyung at 2007/02/09 14:52
..아..표값만 아니었으면 무리해서라도 가는건데..ㅠ_ㅠ 부리워요.ㅠ_ㅠ Layla..ㅠ_ㅠ
Commented by 팬더맨 at 2007/02/10 00:37
ㄴㅁ라ㅣㅁㅇㅇㄳ 좋았겠어요..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2/10 04:11
/비오네님/
오오, 1빠! 원츄 백만표! 완전소중 에릭옹!!! (...뭐냐 이게!)
묻어뒀던 언플러그드 요새 밤마다 듣고 있습니다. 그런데 테이프 뒤집기 귀찮아요. -_-;
비오네님이 사인 좋아하셨다고 한 기억이 나네요~ 우훗.
그래도 멀어도 가까워서(?) 좋았어요. 음향도 나쁘지는 않았던 것 같고... 좋았지요. ^^

/존슨님/
...내용이 없잖아요!...라고 하려고 했는데 2, 3등 다 하셨습니다?
근데 원래 원더풀 다음에 레일라 공연해요?;
아님 저거 셋리스트가 저래서 레일라를 언급하신건가...
아아 아무튼 레일라~ㅠ_ㅠ;;; 저 땐 머리카락이랑 수염이 갈색이네요 오오오 젊어라.

/JK님/
인생의 모델이라고 했으면서 그것밖에 몰랐다는 게 좀 그랬어요. -_-;
그리고 노래 몰랐다고 또 실망이라는 게 참...; 멘트에 대한 불만도 하던데;
아니 저도 충분히 잘 즐기고 왔건만 뭔가 이해가 되지 않아요;
네, 표 비쌌지요. 표 얘기만 하면 또 할 말이... 커억.
그나저나 정말 기타는...! 시작을 끊는 게 미뤄지고 있네요...;

/시온님/
전 그나마 서울에 가까워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이런 거 볼 때마다. ^^;
확실히 언제나 올라올 수도 없는 거고 그렇죠?; 이런 건 정말 안타까울 것 같아요.
그런데 빈 소년 합창단...! 보셨던 적 있으세요? +_+
전 매년 오는 파리나무합창단 공연을 매년 온다는 이유로(...) 매년 미루고 있...;

/텐님/
네~ 재미있었어요. +_+
...그러니까 15일쯤 전의 공연에 대한 감상문이긴 하지만... 으악악.

/존님/
왜 안 가셨던 거에요오!
아, 근데 저도 뭐 부모님이랑 같이 간 적은 영화 빼고 별로 없네요. ^^;
이번에도 결국 못 가게 되었었고.

/경님/
억 표값 표값 표표표!!! 억 소리가 나왔어요 억. 비쌌지요. 그게 뭐야!;
어머나 레일라 레일라 레일라 꺅 꺄악 꺅꺅 좋아요 정말 으아...!
...저도 레일라가 배경음악인 아이 싸이에 가서 죽치고 반복청취한답니다 으하하. ㅠ_ㅠ

/팬더맨님/
아니 님하 왜 그런 표정(?)을! 좋았었지요. ^^
며칠 동안 계속 생각났더랬어요. 아아아!
Commented by 비오네 at 2007/02/14 14:55
시내님, 블로그 프로필에서 묘한 박력이 느껴지는군요. ;;
Commented by 키란 at 2007/02/15 10:05
낚이시는 분들이 많은가 봐요ㅎㅎ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2/15 15:16
/비오네님/
무려 박력...입니까 크하하하. 박력을 느끼셨다면 기억해 주세요.
...아니 뭐 이미 알고 계시겠...지만서도...겠죠?;

/키란님/
네, 다들 낚여서 들어오시더군요. 남자친구+1주년+선물의 조화... 적절(?)한 글...
암튼 다들 쌤통입니다? 룰루랄라~-3-
Commented by 텐(天) at 2007/02/16 22:44
핫, 블로그 프로필은 바뀐 걸 전에 봤는데 타이틀은 아까 말씀 듣고나서야 알았습니다. ^^;
2월 19일에 얼음이 녹아 흐를 수 있기를 기도할게요. +_+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2/18 00:42
/텐님/
으흐, 타이틀은 바로 그 날 바꾸고 나온 거였거든요.
얼음이 녹을 수 있다면 좋겠지요~ 이제 봄이니까요. +_+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