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01월 09일
너와 나, 행복을 담는 손짓
 외국에 갔던 친구가 잠시 한국에 돌아와서, 며칠 전 다 함께 만났었습니다. 언제나처럼 이야기를 하고, 저는 사진을 찍어주고 하던 도중, 그 친구가 저에게 말했습니다. "너도 찍어줄게." 저는 그 아이들의 모습을 더 많이 담고 싶다는 생각에 "괜찮아."라고 대답했습니다. 그 친구의 출국이 얼마 남지 않은 어느 날, 인화된 사진을 선물로 주기 위해 고르던 도중, 깨달았습니다. '나는 이들 사이에 없다.'

 흔히, 자신의 카메라에 자기 자신이 찍히는 일은 많지 않습니다. 카메라를 다른 사람에게 맡기거나, '나도 찍어 달라.'고 부탁하거나, 셀프 카메라를 찍지 않는 이상은 말이죠. 일단 '사진을 찍는 입장'이니까요. 그러나 사진을 찍는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좋습니다. 저는 그래요. 검지 손가락의 작은 움직임만으로 순간이 영원으로 남는다는 것이, 행복한 모습을 언제나 간직할 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해서 나온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합니다. 왜냐고요? 좋아하니까요.
 인물 사진이든 풍경 사진이든, 사람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찍기 마련입니다. 왜인지 알 수 없어도, 끌리는 무엇인가가 있는 법이죠. 저는 특히, 인물 사진을 찍는 것을 참 좋아합니다. 저를 응시하는 그 눈동자가, 무척이나 좋습니다. 일상의 자연스러움을 포착하는 것을 중요시하면서도, 카메라를 사이에 두고 교차하는 그 시선이 좋은 건 어쩔 수 없습니다. 감정의 교류…라고 해도 되려나요. 사진 찍히는 대상은, 그저 피사체(被寫體)가 아니라, 애정을 담아 바라보는 대상인 겁니다. 좋아하지 않으면 찍지 않으니까요. 마음이 없다면, 찍힌 사람은 무생물이나 마찬가지니까요.
 그런데 단순한 저만의 느낌이지만, 찍히는 입장에서 카메라 렌즈를 바라보는 것은 어떤 때 조금 어색합니다. 찍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파인더를 통해 피사체의 눈을 볼 수 있지만, 반대의 입장에서는 카메라로 가려진 상대의 눈을 볼 수 없기 때문에 때로는 어딜 보아야 될지 모르겠고, 조금 쑥스러워요. 물론 그런 거 신경 안 쓰고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사진 찍히는 것 자체를 무척 싫어하는 사람도 있어서 본래 성격과 관련이 있고, 어쩌면 단지 조금 부끄러워서 그런 것일 수도 있지만, 친근함의 문제 역시 조금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인물 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사체와의 관계'와 '타이밍'이라고들 합니다. 틀리지 않는 말이지요. 제가 본격적으로 처음 사진을 찍기 시작할 때엔 상대방이 눈치챌까 몰래 찍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는 나름 자연스러운 사진을 찍고 싶었던 것인데, 그러다 보니 자꾸 상대가 모르게 찍게 되고, 거의 시선이 아래쪽으로 가 있는 사진이 나오게 된 것이지요. 제가 카메라를 응시하는 시선이 좋다고 한 건, 이런 경험 때문일지도 모르겠어요. 그 눈이 어쩐지…… 제 카메라를 어색해하지 않는, 친근함을 나타내 주는 것 같아서요. 어쨌든 사람들도 다들 카메라 앞에서 태연하기가 쉬운 것도 아니고, 저는 언제 셔터를 눌러야 할지 망설이다가 결국 아무 것도 찍지 못하곤 했습니다. 특히 실내에서 찍게 되면, 어두운 만큼 빛을 많이 받아들여야 하기 때문에 셔터 스피드가 길어지게 되고, 순간 포착이 힘들어지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사진을 찍는 것은 더 어려워집니다. 하지만 용기내어 몇 장 찍어보니까, 타이밍만 잘 맞는다면 1/2초 정도의 느린 셔터에서도 충분히 자연스러운 사진이 나오더라고요. 기뻤습니다. 물론 그만큼 실패하는 사진도 많지만 말예요.
 지금의 제 인물 사진은 처음과 비교해서 상당히 사람들에게 가까이 가 있습니다. 사람이 크게 나타나 있다는 것이죠. 또 이런 것에 구애되어, 현재의 찍는 구도라든가 패턴은 상당히 고정화되어있다는 느낌이어서, 좀 더 살펴보고 변화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사람의 성격이나 개성을 잘 나타내는 사진을 찍고 있지는 못하지만, 지금은 그저 일상의 순간을 기록하고 싶습니다. 가족과, 친구와…… 그런 사람들을요. 사람에 상처받아도, 그래도 역시 사람이 좋은가 봅니다. 그래서 계속 계속 그런 생각을 해요. 어느 순간 누군가가 무척 예뻐 보여서, 사랑스러워서, 언제까지나 눈에 담고 싶은…… 그런 모습을 보게 되면, 사진을 찍지 않더라도 바라보면서 기억하고 또 기억하려고 합니다. 처음 사진을 찍기 시작한 동기가 무엇이든, 사진은 어렵지만 매력적인 존재임은 틀림없어요.

 아무튼 처음으로 돌아가서, 사진을 보는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사진을 찍어주던, 기억하고 싶은 그 사람의 얼굴이 보이지 않으면 허전한 기분이 들지요.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을 찍던 마음처럼요. 인화된 사진을 볼 때, 자신의 모습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건 마찬가지니까요. 더욱이…… 쉽게 만날 수 없는 사람이라면.
 그래서 다른 이가 찍어주었던, 제 사진 한 장을 같이 넣었습니다. 함께 만났을 때의 저는 거기에 없지만, 보고 기억해 주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요, 다음부턴 좀더, "나도 찍어 줘."란 말을 많이 하고 싶습니다. 함께 있고 싶어요. 그리고, 많이 찍고 싶습니다. 그러면 언젠가 예쁘고 즐거운 사진이 나올 수 있겠지요.



 ……아, 그런데 왠지 이런 글을 쓰고 나면 앞으로 사람들의 사진을 찍는 게 부끄러워질 것 같아요. 아하핫.
by 미르시내 | 2007/01/09 19:59 | 롤리 | 트랙백(1) | 덧글(19)
트랙백 주소 : http://mirsinae.egloos.com/tb/292677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Le Porte Del.. at 2007/01/11 21:36

제목 : 사람을 찍는 사진, 사랑을 찍는 마음
사진 찍는걸 좋아합니다. 어느 순간부터 찰나의 순간을 그대로 남기고 싶었다는 생각이 막 들었거든요. 처음 혼자 떠난 여행인 2000년도의 일본여행에서도 언제 만들어졌는지도 모르는 올림푸스의 35mm 필름 카메라 달랑 가지고 가서 2주동안 3롤인가 찍어올 정도로 사진에는 흥미 없었던 제가 디지털카메라 라는게 생기고 dcinside에서 사진을 찍고 노는 모습을 보는 것으로 인해 사진이 무척 찍고 싶어졌었습니다. 그래서 20......more

Commented at 2007/01/09 22:3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존슨 at 2007/01/09 22:37
근데 이런 얼굴을 가린 사진이라니!! 반칙이예요!!
Commented by 키란 at 2007/01/09 23:13
시내님 뒤로 살짝 누군가가..^^;
저도 사진을 찍을때는 좋은데 찍힐때는 참 쑥쓰럽기도 하고 민망하기도 하고..
표정도 굳어지고 그래요.
되도록이면 찍히지 않으려고 하지만 그 속에 내가 없다는 것이 싫어서 찍히고 싶기도 하고..
..덧글을 쓰다가 양이 너무 많아졌습니다 나중에 트랙백할게요ㅠㅁㅠ
Commented by 텐(天) at 2007/01/09 23:43
미르시내님의 글은 언제나 따뜻한 감성이 묻어나는 느낌이라 기분이 좋아져요. ^^
사진은 결국 기억하고 싶은 사람이나 풍경을 담는다는 점에서 감정이 담겨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인지 찍는 사람과 찍히는 사람간에 정서가 맞지 않으면 기분이 상할 때도 있긴 하지만요.. 하지만 미르시내님의 사진이라면 언제든지 활짝 웃으면서 찍어달라고 하고 싶을 것 같습니다아~
여담이지만, 저도 인물 사진 찍는 걸 좋아해요. 특히 사람 얼굴을 가까이 당겨서 찍는 거요. 당하는 사람들은 좀 부담스러워하긴 하지만요.;; 미르시내님은 언제나 카메라를 보고 활짝 웃으시니까 찍을 때 기분이 좋고 참 예쁩니다~
Commented by 비오네 at 2007/01/09 23:53
얼굴을 카메라로 가리시다니!! 반칙입니다!! 이건 누구에게 배운 스킬입니까!!

저도 막 찍어주고 나중에 정리하다보면 내 사진은 없어서 은근히 외로운 맘이 들기도 하더군요. (에잇, 셀카나...)
에 아무튼.. 저도 기습적인 촬영은 슬슬 자제할까 합니다. 물론 가끔 그런게 자연스럽고 재밌는 명작이 나올수도 있지만.

찍다보니 은근히 느낀건데 저도 잘 찍어주고 싶다고 생각한 사람이나 경치는 더 잘 나오더군요.
촬영자의 애정이 담겨서 그런가... 생각만큼 잘 안나오면 속상하기도 하고...
좋은 장비나 촬영 기법도 물론 중요하지만, 남들 보기엔 뭔가 이상하더라도
내가 찍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찍어서 내 맘에 드는 것이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즐거운 맘으로 좋은 사진 많이 찍으시길 바랍니다.
Commented by 팬더맨 at 2007/01/10 00:17
엄마는 그래서 어디 여행갈때는 사진기 들고가는거 아니라고 그러세요 ㄱ- 내사진 없다고..그런데 저는 사진 찍는거 잧를 좋아하고 서로 보는거랑 생각하는 촛점이 다르잖아요..설령 여행지의 풍경이 고스란히 담겼다 하드라도, 그때 내가느낀 감성을 담아낼순 없으니까요..호호-_-
Commented by perante at 2007/01/10 01:02
전 사진 찍는 것도 찍히는 것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번 포스팅일 읽구 다시 생각해보게 되네요. 정말 란테의 고집(아집)을 봄에 눈녹이듯 사르르 녹이는 따스한 글이에효 ㅠㅠ
Commented by 시온 at 2007/01/10 08:47
사진은 카메라를 들고 있으면 잘 찍어 주는데 찍히는 입장에 있으면 음 무조건 피하고 봅니다.여행을 가든 놀든-_-;그 적은 사진중에서도 몰카가 대부분이에요.왜 피해?라고 물으면 음 솔직하게 내 모습 바라보고 있기 창피하니까…란 생각을 하는데 어릴때 앨범-사진속 제 모습은요, 활짝 웃고 있지 않아도 참 예쁘게 나왔는데 그때처럼 그렇게 웃으면 얼마나 좋을까요란 생각을 해봅니다-_-;
Commented by shikishen at 2007/01/10 11:32
찍는 것도 찍히는 것도 좋아하는데, 문제는 카메라만 들이대면 망가지려는 본능이 고개를 들어서 좀.. 읽을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시내님의 글은 읽는 재미가 있어요. 잔잔한 리듬이 있는 문장이라고 해야하나... 읽다보면 글이 끝나가는게 아쉬운 느낌이랄까요. 아무튼 그렇습니다. 그나저나 사진에 찍힌 인물 두분이 다 얼굴을 가리고 있어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아쉬움을 느끼게 하...
Commented by kyung at 2007/01/10 14:58
..저는 사진에 찍히는 것보다 찍는것을 좋아해서 밖에서는 제 모습을 잘 안찍어요, 그래서 가끔 제 사진을 요구하는 분들에게 줄 사진이 없죠..;;;;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1/10 17:41
/비공개님/
에헷에헷~*-_-* 그런데 사진이요, 글이요? +_+

/존슨님/
반칙이라뇨! 사진 찍을 땐 얼굴이 카메라로 가려질 수밖에 없다고요!
저는 글의 내용에 어울리는 사진을 첨부한 것 뿐이에요! -3- 와아 적절해라!

/키란님/
누군가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불가피하게 누군가를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
혹시 누군가가 원하신다면 누군가의 얼굴을 공개해도 되겠습니까? (...)
푸하하하 아무튼, 정말 그런 게 있는 것 같아요. 미묘하죠. ^^;
찍히고 싶지 않은데 찍히고 싶은... 그래도 웬만하면 찍히는 쪽으로 하심이... 우힛.
자신의 모습이 카메라에 어떻게 비칠지 두려(?)운 그런 기분도 들기도 해요.
내 자신이 없으면 역시 서운하지만... 나중에 자세한 의견 들을게요~+_+

/텐님/
앗, 그러세요? 와아, 기쁩니다~/// (따뜻한 감성으로 위장...한 것일수도...?;)
그러게 말이에요. 보는 사람이 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이라면 좋겠지요.
사진을 찍고 찍힐 때 그런 정서가 맞는 것 또한 중요하겠군요. 호오. -_-b
저는 활짝 웃기는 하는데 45도 각도 뭐 이런 거 잘 신경 안 써서
언제나 해맑은 웃음이 되어 버립니다... 뭐 해맑으니 좋......
텐님도 언제나 활짝 웃으시는걸요. ^^ 정말 좋아요.
...그런데 여태 찍은 사진이 제 능력 부족으로 죄다 어둡게 나와 버려서...-_-;
드린 적도 없이 조용히 묻어 버렸는데... 엉엉 찍혀 주신다니 감사할 따름이옵니다. ㅠ_ㅠ
텐님이 클로즈업 하는 걸 좋아하신다는 건 언젠가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아요!
역시 그렇게 인물 자체가 살아나야 좋은 것 같아요. 우훗. 당하는 사람들은 싫어하려나. ^^;

/비오네님/
흠 그렇지 않아요! 글의 내용에 어울리는 사진이라니까요?!
누구한테 배웠을까요 푸하하하. 비오네님은 모자로 가리시면서!!!!!
그렇지요, 사진들을 보다 보면 외로워요~ 왠지 그저 바깥에서 바라보는 것 같기도 하고.
다른 사람이 찍은 것을 교환하면서 서로 자신이 찍힌 사진을 찾을 수도 있긴 한데...
자기 카메라에 대한 애착이랄까 하는 것도 있고...^^;
에에~ 그래도 몰카(...어감이!!! 스냅이라 할까요. OTL)는 좋아요~
저는 눈을 내리깔지 않은 몰카를 시도중입니다만...(...) 자제하지 마세요 푸하하~
잘 찍고 싶다고 생각한 게 잘 나와주면 정말 기쁘지요! 그 마음이 전해진 것 같아서.
잘 안 나오면 그렇게 속상할 수가 없어요.
역시 자신의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는 게 가장 좋겠지만
그건 다른 사람이 맘에 드는 사진 찍기보다 더 어려울 것 같아요.
사진에 대해 느낀 것을 상대도 알아봐주면 좋기도 하고요~ 금상첨화겠죠!
아무튼 계속 찍다 보면 좋은 사진이 나오겠지요? 달리는 겁니다! +_+

/팬더맨님/
에에에~ 그렇지만 저는 지난 일본 여행 때 사진을 많이 찍어오지 못한 게 정말 후회스러운걸요!
그 때 친구 디카를 빌려 가져가서... 그거로만 찍느라;
제 카메라로 찍은 사진은 공항 풍경-_-과 비행기-_- 그리고
비행기 안에서 본 하늘-_-(그나마도 노출이 안맞았다;) 이런 것뿐...OTL
정작 일본에 가선 하나도 안 찍어서...ㅠ_ㅠ B'z도 없고 여행지도 없고... 안타까워요.
지금은 오히려 디카가 있어도 필카로만 찍고 있는 상황이지만...; 익숙해져서 그런가;
그 감성이란 걸 그대로 담기란 정말 어려운 것 같아요.
본 것과 찍은 것이 그대로 같은 것만도 아니고... 아무튼 여행지에서 사진은 필요합니다! 으헝!
제가 없어도 제가 본 것이 있잖아요! 느낀 것도 있고! 셀카라도! OTL

/페란테님/
아, 사진 찍는 것도 찍히는 것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셨군요~ 사람마다 다른 거니까요.
하지만 제 포스팅을 읽고 다시 생각해보게 되셨다니 정말 기쁩니다! +_+
설령 변하지 않으신다 해도 말이에요. 그렇게 생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시온님/
아, 시온님도 찍히는 거 별로 안 좋아하시나요? 어렸을 때부터 그런 건 아니셨군요.
전 어릴 때 사진을 보면 참...-_-; 통통하고 하얗고 귀여운 동생과 달리
까맣고 잔머리만 많아서-_- 별로 안 귀여워요. 으하하.
그래도 때로 가만 보면 그 땐 참 행복했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 솔직하게 내 모습 바라보고 있기 창피하다라... 그런 생각 이해가 돼요.
음 그래도~ 어렸을 때 사진에 찍힌 시온님처럼 예쁘게 웃을 수 있으면 좋겠네요. ^^

/시키센님/
저도 뭐... 망가지려는 본능은... 아하하하하...OTL
그래도 요새는 좀 자제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런 거 괜찮아요. 끄덕끄덕. (...) 찍을 때도 즐겁고 나중에 봐도 재밌잖아요. 후훗.
잔잔한 리듬이라... 그런 느낌을 받으셨나요?
와아, 감사합니다! 지루하지 않으시다니 다행이에요. 사실 엄청난 퇴고의 결과입니다...OTL
저는 제가 생각하는 것을 잘 표현을 못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괜히 똑같은 얘기 반복하면서 뜬구름 잡고 있는 건 아닌가 하기도 하고...
저도 지금 리플 끝나가는 게 아쉽습니다.
......그런데 사실 얼굴이 가려져서 아쉬운 거 아니세요? -_-+

/경님/
와홋~ 안녕하세요~>_< 아, 찍는 쪽을 더 좋아하시는군요.
사진을 요구하는 분들에게 줄 사진이 없는 결과를 낳는 건가요! 아하핫.
그래도 역시 사진찍는 건 즐거운 일이에요~

...역시 덧글 제한이 없어졌거나 줄었나 보군요...;
Commented at 2007/01/11 10:4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1/11 11:00
/비공개님/
아, 그렇군요. 알겠습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Commented by 날개 at 2007/01/13 12:30
전 사진찍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서 사진이 너무 없는거 있죠.
미국에 있던 몇 년 동안 정말 단 한장도 없네요.
이제부터라도 열심히 찍어볼까봐요^^ ㅎㅎ
새해 건강하세요!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1/13 13:54
/날개님/
엇, 미국에 계실 동안 한 장도 없는 건가요? 아아...!
하긴 별로 좋아하지 않으면 충분히 그럴 수도 있겠지요.
미국 가정집 보면 집 곳곳을 사진으로 장식해 놓던데...
돌아가셔서 많이 찍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건강히 돌아가시길! ^^
Commented by 소요 at 2007/01/20 10:19
검지 손가락의 작은 움직임만으로 순간이 영원으로 남는다는 것이, 행복한 모습을 언제나 간직할 수 있다는 것이 좋습니다. -> 정말 그런 것 같다. 순간 순간이 그냥 지나가 버리는게 아쉬워서 붙잡고 싶은 마음.

너의 글은 항상 재미있구나.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1/21 00:30
/소요/
응, 그래서 일기도 쓰고 생각들을 기록하고 하는 건데... 잘 안 하...네?
어찌됐건, 그런,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을 남긴다는 건
순간을, 혹은 영원을...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게 해 주니까...
추억을 떠올릴 수 있으니 좋은 거겠지. 아름답잖아. 가끔 회한도 들지만.
아무튼 즐겁게 읽어 줘서 고마워요~ 너도 글 좀 써!
Commented by 날개 at 2007/01/26 14:13
사진 열심히 찍어보려니 사진기가 필요하네요. 이런이런- 흐흐
Commented by 미르시내 at 2007/01/27 18:17
/날개님/
사는 겁니다~ 우흐흐; 이사도 하시고 새 학기도 오는데 말예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 다음 페이지 >>